[자바 20주년 특집] 한국인 최초 자바 챔피언 양수열, ​“나는 자바의 광팬일뿐”

자바의 스무 살 인생에서 중요한 인물을 꼽아보자. 미국엔 자바 창시자인 제임스 고슬링(James Gosling) 씨, 국내엔 유일한 ‘자바챔피언(Java Champion)’ 양수열 씨가 있겠다. 그는 세계에서 80명 뿐인 자바챔피언의 지위 중 한 자리를 차지했다. 글로벌 자바 커뮤니티인 자바닷넷이 그에게 수여했다. 자바 커뮤니티 조직(이하 JCO, Java Community Organization) 회장으로써 한국에서 자바를 알리고 자바 이용을 활성화하는 데에 일조했다는 의미에서다. 양 소장은 “나는 자바의 광팬일 뿐이었다”고 그때를 회상했다.

“만들어보고 싶은 프로그램이 있으면 자바로 바로 개발해봤습니다. 지금도 그렇고요. 1990년대부터 자바를 사용했어요. 2000년, 2001년쯤엔 공동 창업했던 회사에서 자바로 프로그래밍을 해야만 했어요. 그쯤 JCO에 들어가서 스터디를 했어요. 그때 자바 개발자를 보면 연예인을 보는 느낌이어서 JCO에 가서 좋은 엔지니어들을 만나는 것이 좋았죠. 순수한 열정이 가득한 그런 사람들이요.”

양 소장은 대중이 조인성, 김수현, 전지현을 보듯 자바 개발자를 보고 동경했다. 그들을 만나기 위해 커뮤니티에 참석했고 창업도 해서 자바를 사용해야 성이 찼다. 자바 20주년을 맞아, 한국인 최초로 자바챔피언이 된 양 소장을 만나 그가 어떻게 자바를 만났고, 자바와 함께 살아왔는지 이야기를 들어봤다.

양 소장은 컴퓨터를 사랑한 수의사였다. 대학에서 수의학을 전공할 때도 컴퓨터 관련 동아리를 직접 만들었다. 그는 여기서 10명의 동아리원을 데리고 MDIR(도스에서 사용하던 PC용 소프트웨어), NDD(노턴 디스크 닥터, 플로피 디스크에 오류가 생겨 프로그램을 읽지 못할 때 이를 고치는 소프트웨어)를 공부했다. 막상 수의사가 되고 나서는 매일 똑같이 돌아가는 삶을 견딜 수 없어 그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 그리고 컴퓨터를 원래 좋아했기 때문에 관련 사업을 시작하는 데 참여했다.

“축협에서 수의사로 두 세달 있었어요. 우유 검사하는 일을 했어요. 매일 똑같았죠. 그러다 원래 좋아했던 컴퓨터 프로그래밍을 하고싶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오죽하면 ‘기계에서 나오는 유지방, 항생제 비율 등의 데이터로 프로그램을 만들까’도 생각했다니까요. 그러다 나와서 창업에 뛰어들었죠.”

이 회사에서 그는 자바를 실질적으로 처음 사용했다. 리눅스 배포판인 ‘맨드레이크’가 한창 인기를 얻을 때였다. 맨드레이크와 회사에서 쓸 수 있는 솔루션을 묶어팔자(bundling)는 게 회사의 전략이었다. 익스프레스 엔진 같은 게시판, 채팅 소프트웨어를 맨드레이크에 묶어서 판매했다. 이 소프트웨어를 자바로 만들었다. 왜 하필 자바였을까?

“자바가 그때 인기 있는 언어였죠. 따끈따끈한 신기술이었습니다. 윈도우, 유닉스, 리눅스에서 작동하는 언어라는 것도 자바의 장점이었습니다. 물론 PHP, ASP 등 다른 언어도 많았어요. 하지만 ASP는 리눅스에서 돌지 않아 저희 회사가 쓸 수 없었고 PHP는 고객이 별로 좋아하지 않더라고요. 자바가 최고의 선택지였죠.”

양 소장은 창업 때 이야기를 하며 눈을 반짝였다. 분명히 고생한 이야기였는데 즐거워보였다. 창업 초기 대표를 포함해 다섯 명이 스티로폼을 깔고 잤다. 자바 스터디도 다녔으니까 거기서 밤새 토론하다가 지하철이 다니면 다시 회사로 출근했다. 월요일에 출근해 금요일 퇴근이 일상이었다.

기술적으로도 어려운 점이 많았다. 자바를 실질적으로 소프트웨어 만드는 데 적용한 것이 그때 처음이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채팅 서비스의 클라이언트가 애플릿**으로 돼 있었는데 스윙(Swing)**으로 하면 다운로드해야할 용량이 컸고 추상 윈도우 툴킷(이하 AWT)**을 사용하면 예쁘게 나오지 않았다. 이런 문제때문에 서비스를 만들면서 설계, 리팩토링 공부를 해나갔다. 그런데 양 소장은 그때 즐거이, 기꺼이 에너지를 썼다.

[toggle title=”*편집자 주” load=”show”]
**애플릿(Applet) : Java 언어로 구성된 간단한 기능의 소규모 프로그램을 의미하거나 웹 페이지에 포함되어 작은 기능을 수행하는 프로그램
**스윙, AWT : 자바가 제공하는 GUI(그래픽 유저 인터페이스) 패키지
[/toggle]

“설계, 구조는 참 아름다워요. 생각한 대로 작동하면 정말 기뻐요. 그럴 때 ‘내가 만든 인터페이스지만, 정말 잘만들었다’라고 좋아하죠. 그 세계에선 제가 창조주거든요. 뭔가 창조하는 직업이 많지 않잖아요. 엔지니어는 그런 일을 하니까 재밌었죠.”

2002년 그는 회사와 다른 길을 가기 위해 나와서 코바(CORBA, 분산 객체 시스템 표준)로 엔진을 만드는 회사에 들어갔다. 이 회사에서 2년 일하다가 이 회사가 문을 닫아 나왔고 삼성 계열사에 입사했다. 여기서 9년 있었다. 보험 관련 솔루션을 만드는 곳이었다. 금융권이다보니 새 기술을 시도하는 것은 어려웠다.

그 와중에도 그는 커뮤니티 활동을 계속했다. ‘하이텔 자바동’에서 모여서 스터디를 쭉 하다가 여기 인연으로 JCO에 들어갔다. 개발 잘하는 사람들이 모여있으니 저절로 공부하게 됐다. 주간에 3개, 주간에 2개의 스터디에 갔다. 그는 “가서 공부한 건 아니고, 교재와 음료수를 날랐다”고 겸손히 얘기했지만 나중엔 대외협력 업무를 맡았고 결국 회장으로 선출됐다. 이렇게 되기까지 4년이 걸렸다.

“제가 회장이 된 뒤 JCO로 커뮤니티 6개가 모였어요. 커뮤니티가 커져서 썬 마이크로시스템즈(SUN microsystems)에 JCO를 알리고 소개하게 됐죠. 그러다 썬 마이크로시스템즈가 선정하는 세계 자바 개발 커뮤니티 순위에서 탑 50에 선정됐습니다. 세미나를 열심히했고 행사 개최해서 개발자가 모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 덕분이었죠. 썬 마이크로시스템즈도 저희가 활동 많이 한다고 두 달에 한 번씩 엔지니어를 보내서 미팅하는 기회를 줬습니다.”

그러다 2005년 11월 한국인 최초로 자바 챔피언(Java Champion)에 선정됐다. ‘자바 챔피언 프로그램’은 썬 마이크로시스템즈가 후원하는 글로벌 자바 개발자 지원 프로그램이다. 전문 개발자와 연구원, 커뮤니티 리더를 대상으로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자바 권위자를 선정해 ‘자바 챔피언’으로 승인하고 권위를 부여한다. 이 이야기가 나올 때마다 그는 “운이었다. 나는 그저 자바 ‘광팬’일 뿐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엔지니어는 엔지니어로부터 배웁니다. 프로그래밍도, 삶의 자세도요. JCO 회장을 하고 커뮤니티를 이끌다가 운이 좋아 자바 챔피언도 됐습니다. 그 동안 실력있고 열정있는 엔지니어를 만난 것이 행운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여전히 자바에 무한 애정을 지닌 양 소장이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자바를 구식 언어라고 이야기하는 개발자도 많다. 새로운 언어가 1년에 하나씩은 꼭 나오는 현실에서 어떻게 보면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양 소장은 이에 대해 자바를 ‘여전히 투자해 볼만한 기술’이라고 표현했다. 자바가 클라우드 기술을 구현하는 데에 사용되는 언어라는 점, 모바일 시대 가장 큰 점유율을 차지하는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 OS의 주요 언어가 자바라는 점을 들었다.

“자레드햇의 오픈시프트는 자바로 구현한 클라우드입니다. 클라우드 파운드리도 자바 활용할 수 있도록 돼 있고요. 자바로 만든 미들웨어도 다양합니다. 자바는 프레임워크부터 개발 툴까지 활용할 수 있다는 매력을 지닌 거죠. 모바일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안드로이드 OS의 주요 언어도 자바인 이상, 자바가 상당히 큰 생태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는 자바 생태계가 이미 너무 크고 자바에 숙련된 개발자도 많아서 지금의 지위를 유지할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자바로 세미나하고 책을 쓰고 커뮤니티를 만들고 기업 인프라를 돌리며 컨설팅하고 패키지를 만드는 회사들, 이 모든 것이 자바를 기반으로 한 생태계입니다. 자바와 관련된 제품을 만들고 부를 창출하는 것이죠. 또 기술 쓰는 사람이 많은 건 기업이 그 기술을 도입할 때 비용이 낮아진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개발자를 구해서 교육하는 비용, 유지보수하는 비용 등을 고려해서 더 많이 쓰이고 저렴한 기술인 자바를 쓸 수밖에 없을 겁니다.”

양 소장은 이 생태계 안의 중요한 축 중 하나인 학생들에게 전하는 한 마디도 잊지 않았다.

“트렌드에 휩쓸리지 마세요. 새로 나오는 기술이 워낙 많다 보니 젊은 개발자가 이것저것 써보고 싶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언어에도 흥망성쇠가 있기 마련입니다. 배운 언어의 세가 약해지면 그 사람은 여전히 초보인 거고요. 하나의 언어를 완성도 있게 배우고 사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언어를 사용하는 가치 판단의 척도로 삼을 수 있기 때문이죠. 저는 어떤 언어를 배우더라도 자바를 기준으로 봅니다. 그럼 배우기가 쉬워지더라고요. 자바 하나를 깊이 알고 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고요. 이런 안목을 기르는 개발자가 되기를 바랍니다.” [마소]

답글 남기기